아마 아래의 동영상은 이미 많은 분들이 본 영상일 것입니다. 쥔장 조차도 예전에 본 것이니까요.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 대선 당시에 한명의 대통령 후보자로써 어디선가 했던 연설 중에서 편집 한 것일 겝니다. 이 영상을 처음 접했을 때, 왠지 가슴이 뜨거워지고, 가슴 한구석이 뭉클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결의에 찬, 진심이 담긴 저 연설 내용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그 무엇인가가 분명 있습니다. 지금의 현직 대통령에게선 느낄 수 없는 그 무엇 말입니다. 아무리 대국민 사과를 하고, 기자회견을 해도 지금의 대통령에게서는 아무런 감동을 느낄 수가 없습니다.

국민들에게 감동을 주지 못한 후보자를, 단지 경제를 살릴 것이라는 기대감 하나만으로 대통령으로 뽑아준 댓가를 대한민국은 현재 혹독하게 치르고 있습니다.

촛불을 든 국민들을 폭도로 몰아 세우고, 언론사를 장악하고, 전임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커녕 범죄자로 낙인 찍으려 하고, 해임 되어야 마땅한 재경부 장관을 소망교회 장로라는 이유로 자리를 보존 해주고, 정책 마저 일관성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봐도 없고...

도대체 어디서 부터 잘 못 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조선 건국이래로 600년 동안 우리는 권력에 맞서서 권력을 한번도 바꿔보지 못했습니다.
비록 그것이 정의라 할지라도, 비록 그것이 진리라 할지라도 권력이 싫어하는 말을 했던 사람은, 또는 진리를 내세워서 권력에 저항했던 사람은 전부 죽임을 당했다, 그 자손들까지 멸문지화를 당했다,패가 망신했습니다.

600년 동안 한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하는 사람은 모두 권력에 줄을 서서 손바닥을 비비고 머리를 조아려야 했다 이거에요. 그저 밥이나 먹고 살고 싶으면 세상에서 어떤 부정 저질러려도 어떤 불의가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어도 강자가 부당하게 약자를 짓밟고 있어도 모른척하고 고개 숙이고 외면했다. 눈감고 귀를 막고 비굴한 삶을 사는 사람만이 목숨을 부지하면서 밥이나 먹고살수 있었던 우리 600년 의 역사.

제 어머니가 제게 남겨주었던 제 가훈은... "야 이놈아 모난돌이 정맞는다,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바람부는대로 물결치는데로 눈치보며 살아라" 80년대 시위하다가 감옥 간 우리의 정의롭고 혈기 넘치는 우리 젊은 아이들에게 그 어머니들이 간곡히 간곡히 타일렀던 그들의 가훈 역시 "야이놈아 계란으로 바위치기다. 그만 둬라. 너는 뒤로 빠져라." 이 비겁한 교훈을 가르쳐야 했던 우리 600년의 역사, 이 역사를 청산해야 합니다.

권력에 맞서서 당당 하게 권력을 한번 쟁취하는 우리의 역사가 이루어져야 만이 이제 비로소 우리의 젊 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이야기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낼수 있습니다.





Comments

  1. shoochou 2008.07.24 05:59 신고

    이공...도 역시...가슴이 뜨거워졌군요
    전 이 영상 보면서 눈물이 앞을 가려서....

    진실과 마음이 너무 와 닿는 영상이었다구요....
    명박이도 이렇게 국민에게 진심을 좀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휴-

    perm. |  mod/del. |  reply.
    • 웬리 2008.07.24 09:17

      사실 비밀이지만 나도 살짝 눈시울이 붉어졌다는;;;

  2. 봄곰도리 2008.07.24 19:26

    'ㅅ' 역시 이공님은 정의로운순정파인가..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