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雨上がり performed by Depapepe


서현진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FM 라디오의 한 코너의 오프닝 시그널로 사용되었고, 윤은혜를 반석위에 올려놓은 "커피 프린스 1호점"에서 한성이와 은찬이가 아이스림을 먹던 장면에 BGM으로 사용되어 국내에도 하나 둘 Depapepe를 아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지금 듣고 계시는 곡은 그 곡이 아닙니다.)

일본의 어쿠스틱 기타 듀오인 Depapepe는 2002년에 팀을 결성 합니다. 싱글앨범들을 발매 하고, 길거리 연주회등으로 차근차근 인지도를 높여가던 이들은 2005년 대망의 메이져 데뷔앨범을 발매 하게 됩니다. 이들의 데뷔앨범인 <Let's Go!!!>는 놀랍게도 오리콘 차트 5위를 차지 하며 그야말로 혜성 같은 데뷔를 하게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경만큼이나 맑고 경쾌한 기타연주를 들려주는 Depapepe

이들은 두대의 어쿠스틱 기타로 흥겹고 이지 리스닝 할 수 있는 Instrumental 을 연주하는 팀입니다. 한명이 멜로디를 연주하면 한명은 배킹을 해주고 즐겁고 자유롭게 한 소절씩 주고 받는 연주가 일품 입니다. 쥔장이 일본음악을 간간히 들을 때마다 항상 놀라는 점은 멜로디 메이킹에 있어서 정말 뛰어난 능력 들을 보여준다는 점입니다. 쉽게 질릴 수는 있지만, 중독성 있고 한번 들으면 계속 귓가에 맴도는 멜로디 라인들을 잘 뽑아 내고 있습니다.

Depapepe의 1집인 이 앨범에는 기타로 연주하는 멜로디 만으로도 충분히 쉽게 즐길 수 있는 트랙들로 가득 합니다. 국내에는 <Start> 라는 곡이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요. 쥔장의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듣고 계신 <上がり>라는 곡이 제일 좋네요. 제목에서도 짐작 할 수 있듯, 비온 후 개인날의 맑고 시원하고 상쾌한 청량감을 잘 표현해 주고 있는 트랙입니다. 가만히 듣고 있자면 입가에 자연스레 미소가 지어지며, 폴짝 폴짝 뛰어 다니고 싶달까요??

서로의 별명인 '데파'와 '페페'를 그대로 이어 붙여 그룹명을 지어버린 이 유쾌한 청년들의 소망은 Instrumental 음악이 대중화 되는 그 날까지 열심히 하는 것 이랍니다. 그간 이들이 발매한 <Let's go!!!>(2005), <Hi! Mode!>(2005), <Ciao! Bravo!>(2006)을 들어 보면 이들의 야심이 허무맹랑 한것만은 아님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들의 소원이 이뤄지는 것을 팬으로써 지켜보는 것도 하나의 큰 즐거움이 될 것 같습니다.







뱀발 하나
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 (사실 대중문화가 활발히 교환되는 현 시점에서 사실 일본은 먼나라가 아니지만...)의 음악적 다양성은 우리나라와 비교하건데 언제나 부러움의 대상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대중음악챠트에 Instrumental이 10위권안에 들었던 적이 한번이라도 있나? -_-;; 아시는 분들은 답글 좀...


뱀발 두울
어거스트 러쉬를 보고 다시금 불타올랐던 기타 히어로의 열망은 다시금 온다 간데 없군하...에혀...




신고

Comments

  1. 셀라문 2008.05.31 13:57 신고

    아..정말 폴짝 폴짝 뛰다니고 싶네..이거도 담아주삼!!!! 띵~띵~띵~띠띠띠~띵띵띵~

    perm. |  mod/del. |  reply.
  2. 2008.06.02 12:10 신고

    세상에 이 블로그는 실시간 댓글 모니터링 기능까지 있나봐요
    쥔장이 좀 장인득!

    perm. |  mod/del. |  reply.
  3. totoci 2008.06.02 12:51 신고

    ㅋㅋㅋ 신나는 노래...-_- 좋죠.....하지만 몽환적인게 더 좋은거 같구..
    저 셀라문......옹은 어디서 본듯한 사람같아요 ㅋㅋㅋㅋ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



티스토리 툴바